2024년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대중교통 무제한 카드 신청방법 사용방법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에서 2024년부터 시행할 예정인 대중교통 무제한 정기 이용권입니다.

Thank you for reading this post, don't forget to subscribe!

2024년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대중교통 무제한 카드 미리 알아보기


기후동행카드의 목적과 효과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가 도입한 정책으로, 기후 위기 대응과 고물가 시대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이 카드를 통해 대중교통 이용이 적극적으로 이루어지며, 이는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기후동행카드의 가장 큰 혜택은 바로 교통비 절감입니다. 월 6만 5천 원으로 서울의 모든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으므로, 평균적으로 월 10만 원 이상의 교통비를 지불하는 시민들은 절반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약 50만 명의 시민이 1인 당 연간 34만 원 이상의 할인 혜택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후동행카드는 환경 보호를 위한 중요한 정책 도구로서 도입되었습니다. 대중교통을 더 많이 이용하게 함으로써 자동차의 사용을 줄이고, 그 결과로 온실가스와 대기오염을 감소시키는 것이 주 목적입니다. 서울시에서는 이 카드의 도입을 통해 연간 32,000톤의 온실가스 감소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후동행카드는 한국에서 처음 도입된 것은 아니고 독일에서 지난해 6월 약 1만2천 원가량의 대중교통 무제한 이용 티켓인 9유로 티켓을 실험 도입했다고 합니다. 9유로 티켓은 한 달에 9유로 (1만 2천 원)만 내면 기차, 기하철, 버스 등을 무제한으로 탈 수 있는 독일의 대중교통 할인 이용권입니다.

이 티켓은 대중교통 이용율을 25% 증가시키고, 이산화탄소를 180만 톤 저감하며, 물가상승률을 0.7% 낮추는 등 엄청난 사회경제적 효과를 달성했습니다. 이러한 성공사례를 확인한 한국에서도 드디어 도입을 결정하였습니다.


기후동행카드의 목적과 효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기후 위기 대응과 고물가 시대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입된 대중교통 무제한 정기 이용권입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월 6만 5천 원으로 서울의 모든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으므로, 교통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습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대중교통을 더 많이 이용하게 함으로써 온실가스와 대기오염을 감소시키고,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기여합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독일의 9유로 티켓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한국에서 처음 도입되는 정책입니다.



기후동행카드의 이용 대상과 신청 방법

기후동행카드의 이용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모든 시민입니다. 단, 한 달에 교통비가 6만원 이하인 경우에는 알뜰교통카드나 교통비 할인카드를 활용하는 것이 더 유리할 수 있습니다


기후동행카드의 신청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공식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신청합니다.
  • 신청 시 본인 인증을 위해 주민등록번호, 휴대폰 번호, 이메일 주소 등을 입력합니다.
  • 신청 후 카드 발급을 위해 카드 발급비를 결제합니다.
  • 카드 발급은 신청일로부터 약 2주 정도 소요됩니다.
  • 카드 발급이 완료되면 카드를 수령하고, 매월 6만 5천원을 충전하여 사용합니다.


기후동행카드의 이용 대상과 신청방법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에 거주하는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무제한 정기 이용권입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공식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신청하고, 3천원의 카드 발급비를 결제합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신청 후 약 2주 정도에 발급되며, 매월 6만 5천원을 충전하여 사용합니다.



기후동행카드의 구매 및 사용 방법

기후동행카드는 2024년 1월부터 시범 운영될 예정이며, 실물 카드와 스마트폰 앱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카드는 서울시에 거주하는 모든 시민이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정기 이용권입니다

기후동행카드의 구매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실물 카드의 경우, 공식 홈페이지 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신청하고, 발급비를 결제합니다. 카드 발급은 신청일로부터 약 2주 정도 소요됩니다

  • 스마트폰 앱의 경우, 티머니 앱에서 기후동행카드를 선택하고, 6만 5천 원을 결제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후동행카드의 사용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 실물 카드의 경우, 매월 6만 5천 원을 충전, 카드를 대중교통의 승하차기에 태그하여 사용합니다. 카드 잔액은 티머니 앱이나 대중교통 승하차기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앱의 경우, 티머니 앱에서 기후동행카드를 활성화하고, 스마트폰을 대중교통의 승하차기에 태그하여 사용합니다. 스마트폰 앱은 매월 자동으로 결제되며, 결제 내역은 티머니 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기후동행카드의 구매 및 사용 방법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2024년 1월부터 시범 운영되는 대중교통 무제한 정기 이용권입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실물 카드와 스마트폰 앱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각각 3천 원과 6만 5천 원의 비용이 발생합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실물 카드와 스마트폰 앱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각각 매월 6만 5천 원을 충전하거나 자동 결제되는 방식입니다.




기후동행카드와 K패스의 차이점과 장단점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에서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인 대중교통 무제한 정기 이용권입니다. 이 카드를 통해 서울의 모든 대중교통을 월 6만 5천 원에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기후 위기 대응과 가계 부담 완화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기후동행카드의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 대중교통 이용이 증가하면서 온실가스와 대기오염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 교통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습니다. 평균적으로 월 10만 원 이상의 교통비를 지불하는 시민들은 절반 이상의 비용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 지하철 뿐만 아니라 버스와 따릉이까지 모두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후동행카드의 단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 서울시에서 출발해야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광역버스나 신분당선 등 일부 교통수단은 사용할 수 없습니다.

  • 돌려받는 금액이 없습니다. 6만 5천 원의 정액권으로 1달간 무제한으로 이용하는 대신, 환급이나 적립 등의 혜택은 없습니다.

  • 대중교통의 혼잡도가 증가할 수 있습니다. 무제한 이용권의 도입으로 대중교통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 승객들의 편의와 안전이 저하될 수 있습니다.

  • K-패스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교통카드이며, 알뜰교통카드의 업그레이드 버전입니다. 이 카드는 전국의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한 금액의 일부를 월 최대 60회까지 적립해 다음달에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K-패스의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 전국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서울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대중교통도 K-패스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 이용한 금액에 따라 환급을 받을 수 있습니다. 월 21회 이상 정기적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지출 금액의 20~53%를 월 최대 60회까지 적립해 다음달에 돌려받을 수 있습니다.

  • 청년과 저소득층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합니다. 청년은 최대 32만 원, 저소득층은 57만 원의 환급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K-패스의 단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 이용 횟수가 많아야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월 21회 이상 이용해야 적립이 가능하며, 월 60회 이상 이용해야 최대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실제 걷거나 자전거를 탔는지 인증할 필요가 없습니다. 알뜰교통카드와 달리, 대중교통 이용 전후의 이동거리가 삭제되었으므로, 실제로 환경 보호에 기여하는지는 의문입니다.


기후동행카드와 K-패스의 차이점과 장단점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의 대중교통을 월 6만 5천 원에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정기 이용권입니다. K-패스는 전국의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한 금액의 일부를 적립해 돌려받는 교통카드입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온실가스와 대기오염을 감소시키고, 교통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습니다. K-패스는 전국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고, 청년과 저소득층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합니다.

  •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에서 출발해야만 이용할 수 있고, 돌려받는 금액이 없습니다. K-패스는 이용 횟수가 많아야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실제 환경 보호에 기여하는지는 의문입니다.